MY MENU

Print and Multiple

Print and Muliple

제목
임창민 I Lim ,Chang Min
작성자
작성일
2016.08.12
첨부파일0
추천수
2
조회수
453
내용

 

 

Lim, Chang Min_into a time frame camping car, 108X72cm pigment print LED monitor 2015

 

 

 

 

 

 

 

Lim, Chang Min_into a time frame 9 55X90cm, Pigment print, Led monitor, 2014

 

 

 

 

 

 

 

Lim, Chang Min_into a time frame_Shanghai red wall, 108X72, Pigment print, LED monitor

 

 

 

 

Vibrant, temporal time-space_Lim Chang Min

 

 

Yi, Won-Kon

Professor, Dankuk University / Media Art Theory

 

 

Lim combines strange videos and still screens to integrate his own style of reality. While there are concerns about virtual reality and fake reality around the world, it would be appropriate to describe his work as “vibrant, temporal time-space.”

 

Lim combines photography and video work to portray a still interior space. The space within the photographs depict places bearing the footsteps and gazes of countless people, from art museum lobbies, hotel suites, cafeterias, hallways of old universities. Using windows here, he draws in the beautiful scenery of nature. The scenery is portrayed through video, but resembles paintings hanging on walls or expressions frozen in time. Tha scenery reminds us of humanities oldest video-cultural traditions. The understanding of the renaissance Italian painter L.B. Alberti, who once said that “painting is a window open to nature,” is thus, but the appropriative landscape used so fondly in Chinese gardens, the windows of mediterranean buildings, and the paintings of Shangri-la in scholar’s rooms all fall within the same context. Whether the location is a library, lobby, hotel, or vacation spot, the intrinsic characteristics of that context will likely not change. The interior=room is like a castle to protect oneself. In that vein it is a physical, psychological device created to support human survival. Therefore, the place where the artist’s camera stands is one’s room and mind. The entire interior is a metaphor for the body that one inhabits and exists within, and the window is a metaphor for the eye.

 

Marshall MacLuhan once said that “media is the result of extending the human externally.” The room is the exterior projection of the body. It is the shell within which the human being returns to rest or sleep or seclude oneself after one ends contact with the outer world. Just as our conscious mind meets the exterior from within through the eye or other sensory organs, in this work, the heart accepts the scenery through the window.

 

 

 

 Lim, Chang Min_into a timeframe series H8,165X110cm, pigment print, LED monitor, 2014

 

 

 

 

The comfortable interior, given objectivity through the scenery beyond reality through the rainy window, the appropriative landscape that combines scenery by drawing in exterior scenery, and of the works, the house of (likely) a noble family with tablets reading Seounmanjeong (a house full of auspicious energy), Susicheojung (maintaining moderation), and Gyeonjiajo (observe proper fidelity) perhaps speak of the identity of the space.

To be certain, there have been numerous comparisons of such frames of cognizance. However, Plato’s cave allegory, where a prisoner is chained and thus only ever able to view the shadows cast on the cave walls by a torch behind him, should be reinterpreted. Plato lamented that the prisoner would claim the shadows as more real than reality, but do we not always read the world through the images that flow in the dark room that we inhabit?

We observe and feel the world through our eyes and a variety of media. We label the image of the world as seen through the naked eye as the “original,” and believe that the world as seen through media to be a facsimile. However, there are times when the opposite is true. The mediated reality as seen through media, is the result of reality being filtered through the intrinsic qualities of media or the person that utilizes such media.

 

The foundation of photography, camera obscura, merits comparison to our physical eyes within the framework of a dark room. Like the lens of the eye, the (dark) room, light passes through the lens of a similar dark room, the camera. Once more through the window in that dark room, the light that passes through enables us to view the world, or reality. In other words, the window links the three shells, from the eye, body, to the room. The connection of these three organs enables the heart and scenery to meet, as this artwork helps us realize.

In these works, the scenery outside the window is, in a sense, sanctuary. It may not be a Western Paradise or the Garden of Eden, but at the same time it is not the well-cared for garden of one’s house. It is the scenery in the artist’s heart: compelling scenery, snowy landscapes, and forests. The artist continuously searches the same place to discover the appropriate moment to capture.

 

However, the scenery outside the window acquires a sense of vibrance because the borders between time and space, the psychological boundaries between the exterior and interior become blurred and a change in cognizance happens. As with Kant’s aforementioned opinion, time becomes internal and space becomes external. However, in Lim’s work the scenery of the outside is in the present tense. The interior is frozen, a still space. The two are joined elaborately, and the video assumes that the self is almost still. Therefore the changes happening the outside scenery cause minuscule vibrations in the still space of the interior. Because of such destruction of barriers, the scenery changes into an integration of not just memory or reality, but an image of both.

 

Lim’s work begins fundamentally with photography. Time is mostly expressed externally, through a monitor=window inserted in indoor scenery. The window frame becomes the border between the frozen indoor scenery and on the opposite lies the living external space. The contrast provides a subtle game of cognizance for the brain. Compare this to the observation of Immanuel Kant, who said that “that time is not observed externally is similar to how space is not observed internally,” and the experience may become more interesting.

 

 

임창민의 미동하는 시적 시공간

 

 

이원곤

단국대학교 교수/미디어예술론

 

 

임창민은 이질적인 동영상과 정지화상의 이미지를 합성하여 자신만의 방법으로 새로운 리얼리티를 통합해 내었다. 세상에는 가상현실이나 위조된 리얼리티에 대한 걱정도 많지만, 그의 작품에 대해 “미동(微動)하는 시(詩)적 시공간”이라는 말은 매우 적절한 표현인 듯하다.

 

임창민은 정지화상(=사진)과 동영상을 결합하여 정적인 실내공간을 연출하는 작가로 알려져 있다. 사진 속 공간은 로비, 호텔 스위트룸, 기차, 오래된 대학의 복도 등 수많은 사람들의 발걸음과 시선이 머물렀던 장소들이고, 여기에 창문을 통해 주로 자연의 아름다운 풍경을 이끌어들인다. 그 풍경은 모니터를 정교하게 삽입시켜 보여주는 동영상이지만 마치 벽에 걸린 그림이거나 시간이 정지된 듯한 표정을 하고 있다. 이 장면은 인류의 역사에서 가장 오래된 시각문화적 전통을 떠올리게 한다. ‘회화는 자연을 향해 열려진 창문’이라 했던 이탈리아 르네상스기의 화가 L. B. 알베르티 식의 이해도 그러하지만, 중국식 정원에서 즐겨 구사하였던 차경(借景, appropriative landscape), 지중해 양식의 건축물의 창문, 문인(文人)의 방에 걸린 도원경(桃源境)의 그림 같은 문맥이다. 그리고 그 장소가 도서관이든 로비이든 호텔이든 여행지이든 그 문맥의 본질적인 속성은 별로 다르지 않을 성 싶다. 실내=방은 자아(自我)의 성(城)과 같은 곳이다. 그곳은 인간의 생존을 온전히 지탱할 수 있도록 만든 물리적, 심리적 장치이다. 그러니까 이 작가의 카메라가 서 있는 곳은 바로 자신의 방이자 마음이기도 한 것이다. 모든 실내는 바로 자신이 담겨있고 존재하는 (자신의) 신체의 은유이고, 창문은 눈의 은유이다.

‘미디어는 인간을 외적으로 확장한 결과’라는 마샬 맥루한의 관점에서 보더라도, 방은 신체의 외적 투영이고, 인간이 외부와의 접촉을 끝내고 돌아와 쉬거나 잠자거나 은거하는 자신의 껍질이다. 마치 우리의 의식이 신체내부에서 눈 혹은 다른 감각기관을 통해 외부와 만나듯, 이 작품에서는 이 마음의 주인이 창문을 통해 풍경을 받아들인다.

비오는 창밖을 현실저편의 풍경으로 객관화할 수 있는 안온한 실내, 외부의 풍경을 안으로 끌여들여 경관을 조합하는 차경(差境), 그리고 이 작품들 중에 “서운만정(瑞雲滿庭 : 집안에 상서로운 기운이 가득함), 수시처중(隨時處中 : 중용을 지킴)하고 견지아조(堅持雅操 : 바른 지조를 견지하라)”는 좌우명을 쓴 편액이 걸려있는, (아마도) 사대부가의 실내라고 짐작되는 그 곳이 그 장소의 정체성을 가장 대표적으로 말해주는 것 같다.

사실, 이와 같은 인식의 틀에 대해서는 예전부터 많은 비유가 있었다. 하지만 태어나면서부터 꽁꽁 묶인 채, 지하동굴에서 벽만 보고 사는 죄수가 자신의 등 뒤 위쪽에서 타오르는 횃불에 비추인 그림자만 보고, 그 그림자를 사물의 실재로 착각하며 산다는 동굴의 우화(플라톤)는 이제는 다시 해석되어야 할 것 같다. 플라톤은 그 동굴의 죄수가 ‘사물의 그림자를 실재보다 더 실재적인 것으로 고집’한다고 한탄하였지만 우리는 늘 그 어두운 방을 통해서 그 방으로 들어온 이미지로부터 세상을 읽어나가지 않는가?

우리는 우리 자신의 눈으로, 그리고 각종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보고 느낀다. 흔히 육안으로 보는 세계상을 ‘원본’이라고 치고, 미디어를 통해 보는 세상을 가짜현실이라고 보는 경향이 있지만, 어떤 때는 그 반대가 진실일 때도 있다. 미디어를 통해서 보는 ‘매개된 현실‘은 원래의 ’리얼리티‘가 미디어 특유의 속성에 의해, 또는 그것을 다루는 사람의 태도에 의해 매개된 결과일 것이기 때문이다.

사진술의 근간이라고 할 수 있는 카메라 옵스큐라(camera obscura)가 우리 신체의 안구(眼球)와 같은 ‘어두운 방’이라는 사실도 참으로 반추해 볼만하지만, 그 어두운 방(=안구)인 눈의 수정체를 통해, 역시 어두운 방인 카메라의 렌즈를 경과하고, 그 끝이 다시 (어두운) 방에서 창을 통해 바깥에서 오는 빛으로 세상을 본다는 시각의 리얼리티, 또 다른 식으로 보자면 ‘눈’에서 ‘신체’를 거쳐 ‘방’으로 이어지는 3중의 껍질을 연결하는 창(窓), 이 모든 장치의 연쇄에 의해 풍경과 마음이 만난다는 사실을 이 작품은 일깨워 주고 있다.

그리고 이 작품들에서 창밖의 풍경은 한마디로 성소(聖所)라고 할 수 있다. 서방정토(西方淨土)나 에덴동산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늘 가꾸는 내집의 정원도 아니고, 특별히 좋은 경관이나 바다, 설경(雪景), 삼림(森林)와 같이 작가자신의 마음속에 있는 경관이며, 그것을 담을 가장 적절한 시간과 조우하기 위해 작가는 같은 장소를 몇 번이고 반복해서 찾기도 한다.

그러나 이 ‘창밖의 풍경’이 이 작품에서 오묘한 동력을 얻게 되는 것은 시간과 공간, 안과 밖의 심리적 경계가 애매해 지면서 인식의 역전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앞에서도 칸트를 인용하였지만 ‘시간이 내적으로, 공간은 외적으로 지각’된다. 그런데 임창민의 작품에선 밖에 있는 풍경이 동영상 즉 현재진행형인 시간으로, 안에 있는 실내가 정지화상 즉 고정된 공간으로 처리되어 있고, 둘 사이는 매우 정교하게 봉합되어 있으며, 동영상은 시간이 정지된 것처럼 가장(假裝)하거나 최소한의 움직임만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창밖 풍경에서 실시간으로 일어나는 변화는 실내풍경의 고정공간에 동결된 시간에 미세한 파동을 일으키는 것이다. 이와 같은 경계무너뜨리기에 의해 이 풍경은 현실의 것도 기억도 아닌, 아니 둘 모두의 통합상(統合像)으로 변형된다.

 

기본적으로 사진을 출발점으로 하는 임창민의 작업에서, 시간은 실내풍경에 삽입된 모니터=창문에서, 즉 주로 외적(外的)으로 연출된다. 여기서 창문의 프레임은 실내의 시간이 동결(凍結)된 실내공간과 반대로 시간이 살아있는 실외공간의 경계선이 되고, 이 대비는 관객의 뇌(腦)에 미묘한 인식의 놀이를 제공한다. ‘시간이 외적으로 지각되지 않는 것은 공간이 내적으로 지각되지 않는 것과 같다’고 했던 I. 칸트의 통찰과 대비시켜보면 조금 더 재미있게 보일 것이다.

 

 

 

Education

The City University of New York, Media Art Production, MFA

New York University, Art in Media, MA

Keimyung University, Applied Fine Arts, BFA

 

Solo Exhibitions (Daegu, Seoul, New York)

2016 Into a time frame, Space B

2015 Lim Chang Min Solo Exhibition, Shanghai Contemporary museum of Art

2014 Lim, Chang Min Solo Exhibition, Gallery Bundo

Time Frame, Daegu Hyangchon Cultural Center

2013 into another frame, DGDC Gallery

2012 Another Scene, 508 Gallery

2011 Invited Solo Exhibition, Bongsan Cultural Center

2010 New Media Art Exhibition, Hankeesuk Gallery

2009 Lim, Chang Min Media Art Exhibition, BeArt Center

2008 Into Another Space, Gallery In the Box

2007 Lim, Chang Min Media Art Exhibition, BeArt Center

2004 Lim, Chang Min Media Art Exhibition, SPACE129

2003 Out Of Control, Gallery Lux, Korea

2000 Unsinkable desire, 80 Washington East gallery

Selected Group Exhibition

2016 Dubai Photo Exhibiton, Dubai Design District, Dubai

TO be continued, Shanghai Contemporary museum of Art, Shanghai

Art Busan, Busan

G_Seoul, DDP, Seoul

2015 Daegu Art Fair, Daegu

Kangjung Contemporary Art Festibal, D arc

Contemporary Art into a museum, Kyunggido museum.

Mind Space, Clayarch museum, Kimhae

2014 Light of the Future Gwangju Media Festival

Hypoxis Aurea, KUK Gallery

Summer specials exhibition, Shinsegae Gallery(Busasn,Kwangju)

2013 GIFT FROM RESENT, Seoul Square Media Canvas, Seoul

Better than Universe, Daegu Media Art ZKM 2013, Daegu Art Factory

Lim Chang Min and Bae Jong Heon,Bongsan Cultural Center

12 Artists, Beomeo Art Street

Digital Artexmoda, Kyungbuk Kyungbuk National University Art Museum

Daegu Contemporary Art 2013, Daegu Cultural Center

2012 Experimental Project, Daegu Art Factory, Daegu

Communication in the city, Daegu National Museum, Daegu

10th Anniversary Exhibition, Hankeesuk Gallery

Contemporary Art Exhibition, Gachang Studio Gallery

Smart Media Art Exhibition, Kookmin Art Gallery

Dartist, Daegu Museum, Daegu

2011 Digital Artexmoda, Kyungbuk National University Art Museum

Para-Technologies, Pohang Museum of Steel Art

Cityscape of Daegu, Daegu National Museum

Pink Art Fair Seoul 2011, Intercontinental Seoul Coex

2011 IAAF World Championship in Daegu_Anniversary Exhibition Now in Daegu

Edition No Exhibition, Gallery M

Hotel Art Fair, Novotel Amvassador

Trans-, Trans-, Transition : A detour to Paju City, Makeshop Art Space

Another Landscape, Bongsan Cultural Center

2010 *.doc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cience & Technology

Digital Artexmoda, Kyoungpook National University Art Museum

2009 "Garden of Desire" 2009 Young Art Project, KT&G

Arts look at a person, Bongsan Cultural Center

Deconstruction vs Construction, Kimyoungsub Gallery

2008 Colorful Convergence, Kyungbuk National University Art Museum

2007 Le Monde New Media Art Exhibition, BeArt Center

Exhibition of New Media Art Festival, Uijungbu Art Center

Daegu International New Media Art Festival

Open Studio Festival, Daegu Bongsan Art Center

From Nothingness, Daegu Culture and Art Center

2006 Gallery Mong Openning Show, Gallery Mong

Korea Young Artist Bienale, Daegu Culture and Art Center

New Frontier Exhibition, Wolgok Park

Daegu International New Media Art Festival

Light into Life, Seongnam Art Center Anniversary Festival

Museum Festival, Seoul Museum of Art

Navigate, Daegu Culture and Art Center

Daegu Contemporary Art Exhibition, Daegu Art Center

Seoul remains, Sun Art Center

2005 Digital Sense and Sensation, Philo Gallery

Temptation in December, Hankeesuk Gallery

Visible or Invisible, Seoul Museum of Art

The Decisive Moment, Hoam Art Hall

A Parallel History-2005, Cyan Museum

FROM DAEGU-30YEARS MESSAGE, Daegu Culture and Art Center

Awards

BEST AWARD Korea Society of Basic Design and Art, Seoul

SELECTED Arts Council Korea Fund, Seoul

AWARD World Studio Foundation, New York

AWARD Jack Goodman Technology Award, New York

IIE Scholarship

AWARD Luminous Award, New York

 

 

LIM CHANG MIN

...............................................................................................................................................................................................................................................................................................

The City University of New York 영상예술대학원 졸업

New York University 대학원 졸업

계명대학교 미술대학 졸업

계명대학교 미술대학 교수

 

주요 개인전

2016 개관초대전 Into a time frame, Space B

2015 시간적형태, Shanghai Contemporary museum of Art

임창민/류재하전, 달서문화재단

2014 임창민전, 갤러리분도

Time Frame, 대구문학관 개관기념 초대전

2013 into another frame, DGDC 전시장 1F

2012 Another Scene, 508 갤러리

2011 기억공작소_임창민전, 봉산문화회관

2010 뉴미디어아트전, 한기숙갤러리

2009 임창민초대전, 베아트센터

2008 Into Another Space, 갤러리 인더박스

2007 임창민초대전, 베아트센터

2004 임창민_미디어아트전, SPACE129

2003 갤러리룩스 기획 초대개인전_Out Of Control, 갤러리 룩스

 

주요 그룹전

2016 Art Pusan 2016, 벡스코, 부산

G_Seoul,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

Dubai Photo Exhibition, Dubai Design District, 두바이

TO be continued, Shanghai Contemporary museum of Art, 상하이

2015 Daegu Art Fair, 엑스코, 대구

강정현대미술제, 디아크, 대구

현대미술박물관에 스며들다, 경기도박물관, 경기도

2014 감성미디어전 Mind Space, 클레이아크미술관, 김해

광주국제미디어페스티발, 미래의 빛 Light of the Future, 광주문화재단

Hypoxis Aurea전, KUK갤러리 개관 기념전, 대구

이야기하는 사물, 이야기하는 공간전, 부산신세계 갤러리, 부산

2013 GIFT FROM RESENT, 서울스퀘어 미디어캔버스, 서울

Better than Universe, 대구예술발전소, 대구

배종헌 임창민 2인전, 봉산문화예술회관, 대구

12인의 시대미전,범어아트스트리트, 대구

제3의공간_일상의 오브제,경북대학교미술관, 대구

예술, 창조공간에 들다,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

2012 실험적프로젝트, 대구예술발전소, 대구

삶+소통 2012 영상예술의 도시 - 대구, 대구국립박물관, 대구

한기숙갤러리 개관 10주년 특별전, 한기숙갤러리, 대구

현대미디어아트전, 대안공간 스페이스가창, 대구

Smart Media Art전, 국민아트갤러리, 서울

Dartist전, 대구미술관, 대구

2011 Digital Artexmoda, 경북대학교미술관, 대구

파라테크놀로지, 포항시립미술관, 포항

Cityscape of Daegu, 대구국립박물관, 대구

PINK ART FAIR SEOUL 2011, INTERCONTINENTAL SEOUL COEX, 서울

Now in Daegu 2011, 대구

Edition No展, 갤러리M

호텔아트페어, Novotel Amvassador, 대구

Trans-, Trans-, Transition : A detour to Paju City, 메이크샵아트스페이스, 파주

Another Landscape, 봉산문화예술회관, 대구

2010  창조공동체를위하여展, 서울산업대학교 100주년 기념관갤러리, 서울

Digital Artexmoda, 경북대학교미술관, 대구

2009  청년미술프로젝트, KT&G 특별전시장, 대구

미술 사람을 보다展, 봉산문화회관, 대구

Deconstruction vs Construction, 김영섭화랑, 서울

2008 Colorful Convergence, 경북대학교 미술관, 대구

2007 Le Monde New Media Art Exhibition, 베아트센터, 경기도

현대조각과 뉴미디어展, 의정부 예술의전당, 의정부

대구국제뉴미디어아트페스티발,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

오픈 스튜디오 페스티발, 대구 봉산문화회관, 대구

무_로부터 From Nothingness,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

2006 대한민국청년 비엔날레,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

뉴프론티어전 시민예술_영상,행위, 월곡공원, 대구

대구국제뉴미디어아트페스티발,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

SPECTRUM Light전, 성남아트센터, 분당

미술관 페스티발,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Navigate전,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

Daegu Contemporary Art Exhibition, 대구시민회관 전시실, 대구

Seoul remains, 인사동 선아트센터, 서울

2005 문예진흥기금 공모 선정작가 초대전,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

디지털 센스&센세이션, 필로갤러리, 대구

청계천을 거닐다展,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A Parallel History-2005 시안미술관 특별전, 시안미술관, 대구

30YEARS MESSAGE전 대구문화예술회관, 대구

수 상

최우수작품상 기초조형학회 국제초대전

문예진흥기금 공모 선정작가

Award World Studio Foundation

Award Jack Goodman Technology

IIE Scholarship

Award Luminous

 

 

2
2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